본문으로 이동 메뉴로 이동 로그인메뉴로 이동
배너의 이미지에 대한 대체 텍스트

'그날 밤'에 있었던 일

“그 밤 일은 자꾸 생각하지 말아요. 생각하면 자꾸 그 생각이 커져요. 우린 취했고 그 밤은 참 길었죠. 나쁜 마음은 조금도 없었죠.” 이적과 정인의 ‘비포 선라이즈’ 가사 같은 일. 나쁜 마음은 조금도 없었지만 누군가에게 말할 수는 없는 어떤 밤들에 대한 이야기.

발행
싱글즈
업데이트
2017-02-25 00:00:00
이 게시물을 공유
기사 투표
이 기사 어땠나요?
75%
0%
0%
25%

‘확인’ 버튼을 클릭 해야 정상적으로 투표 됩니다.

기사명의 썸네일 이미지
시우민과 백현의 특별한 오후
기사명의 썸네일 이미지
시우민과 백현의 특별한 저녁

많이 본 기사

EVENT & RESEARCH

SINGLES TV

인기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