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이동 메뉴로 이동 로그인메뉴로 이동

아직도 생각나는 그 남자의 손길

20대 초반에 읽은 ‘야설’의 한 구절은 이렇다. “OO은 내 손길이 닿을 때마다 몸을 꿈틀대며 높고 낮은 신음을 토해냈다. 악기 같은 여자였다.” 그때는 몰랐는데, 지금 와서 생각해보니 그녀는 정말 축복 받았다.

발행
싱글즈
업데이트
2017-03-17 00:00:00
이 게시물을 공유
기사 투표
이 기사 어땠나요?
90%
0%
10%
0%

‘확인’ 버튼을 클릭 해야 정상적으로 투표 됩니다.

기사명의 썸네일 이미지
시우민과 백현의 특별한 오후
기사명의 썸네일 이미지
시우민과 백현의 특별한 저녁

많이 본 기사

EVENT & RESEARCH

SINGLES TV

인기 태그

DO & DO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