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GLES

메뉴
Search
마이페이지

Star2018.01.27

안개 속의 지진희

불륜남에게마저 연민을 느끼게 만드는 배우 지진희가 새롭게 보여주는 모습은 순애보다.

null
터틀넥 맨온더분.
“국선 변호사 강태욱은 굉장히 자기 중심적인 사람이다. 사랑도 마찬가지.” 그의 설명에 드라마에 대한 기대가 더욱 높아진다. 사실 그는 스튜디오에서 촬영과 인터뷰를 진행하는 내내 촬영 중인 드라마에 대한 자랑을 멈추지 않는다. 김남주, 전혜진, 임태경, 이경영, 안내상 등 기라성 같은 배우들이 출연하는 배경에는 굉장히 재미있는 대본이 있다고 말한다. “하나를 보면 그 다음이 궁금해 미칠 정도예요. 배우들이 전부 시나리오 때문에 드라마 출연을 결심했다고 말할 정도니까. 처음 제안을 받을 땐 심드렁했던 사람이 대본을 읽은 후엔 ‘이건 꼭 해야겠다’며 생각을 바꾸기도 했대요.”

지진희는 인터뷰마다 “배우는 선택 받는 사람”이라고 말한다. 배우와 작품 사이엔 운명적인 만남이 존재한다는 의미다. “<대장금> 이후에 사극을 안 하려고 했어요. 그런데 <동이>의 숙종은 너무 매력적인 캐릭터예요. 근엄한 왕이 아니라 슈퍼스타와 같은 모습이죠. <대풍수>의 이성계는 또 달라요. 우리가 알던 태조와 완전히 다른 모습을 보여준다.” 최근에는 연달아 불륜남을 연기하기도 했다. “비슷해 보이는 멜로물이라도 서로 사랑을 하는 방식부터가 완전히 딴판이에요. <따뜻한 말 한마디>에는 불륜이 시작된 이후의 상황을 다루는 독특한 시선이 담겼다. ‘또 불륜이야?’라며 마다할 이유가 없었지. 새로운 걸 찾는 나만의 방식이랄까?” 지금까지 그의 선택을 틀리지 않았다. 그는 매 작품마다 ‘인생 캐릭터’를 갱신하며 자신의 필모그래피를 성공적으로 채우고 있다. 스스로는 기대하고 있지 않지만 아마도 새 드라마 <미스티>도 마찬가지일 거다. “강태욱의 이기적인 모습이 신선하게 느껴졌어요. 반전으로 이어질 이야기의 흐름도 매력적이었고. 선택해준 만큼 좋은 모습을 보여줘야죠.” 드라마에 대한 기대로 계속 웃는 모습을 보였던 그가 이번에는 쉽게 표정을 풀지 않고 자신의 새로운 운명에 대한 고민을 시작한다. “<미스티>를 ‘미스터리 격정 멜로’라고 소개하는데 어쩌면 제 캐스팅부터가 미스터리일지 몰라요.” 자신의 연기에 대한 고민이 아니다. 새 드라마에 대한 흥미를 더욱 끌어올리기 위해 긴장을 더하는 지진희만의 화법이다. 그가 다시 굳은 표정을 풀고 웃는다.

이런 지진희에게도 고민이 없는 건 아니다. 어느덧 연기 경력이 20년에 가까워지고 주연을 맡아 작품을 이끄는 위치에 선 탓이다. “부담을 갖지 않으려고 해요. 드라마나 영화는 혼자서 찍는 게 아니니까 배우나 스태프들이 모두 각자의 자리에서 제 역할을 잘 해내면 시계의 톱니바퀴가 맞물려 돌아가듯 좋은 결과가 자연스럽게 나올 거라고 믿죠. 그래서 주연 배우라고 해서 특별하다는 생각을 하지 않아요. 오히려 우리는 모두 똑 같은 사람, 수평적인 관계라고 생각한다.”

이런 모습은 어떤 계기에 의해서 비롯된 갑작스러운 변화가 아니다. 지진희는 “어렸을 때부터 자연스럽게 형성된 나 자신”이라고 설명한다. 물론 본격적인 연기 생활을 시작하던 20대 후반의 고민이 큰 영향을 미쳤다. “재능에 대한 고민이 많았어요. 우연한 기회에 너무 좋은 기회를 얻었고, 내 실력과 인기가 반비례하단 사실에 죄책감을 느꼈죠. 기왕 시작한 거, 연기자로 성공을 하기 위해서는 나만의 무기, 지나가던 사람도 돌아보게 만드는 매력을 가져야겠다고 생각을 했어요. 그리고 지금까지도 그 고민을 멈추지 않는다. 괴롭지 않냐고? 오히려 재미있어요. 몰랐던 내 모습을 발견하며 놀라고 실패의 경험을 바탕으로 성공을 이뤄냈다.”

null
코트 206 옴므, 터틀넥 맨온더분, 팬츠 타임 옴므.
#화보 #스타 #인터뷰 #지진희 #미스티
<싱글즈>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 복사, 재배포 등을 금합니다.
좋아요
목록보기


공유하기

닫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밴드

  • URL복사

해당 페이지에 접근하기 위해서는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해당 페이지에 접근하기 위해서는
가 필요합니다.
나의 포인트 :

주소찾기

닫기
주소검색

동, 읍, 면, 기관, 학교 등의 이름을 입력하세요